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죄송합니다" 토마스 밴달 미8군 사령관의 사과

노컷뉴스 로고 노컷뉴스 6일 전 CBS 노컷뉴스 권혁주 기자

"죄송합니다" 토마스 밴달 미8군 사령관의 사과 © 제공: CBSi Co., Ltd. "죄송합니다" 토마스 밴달 미8군 사령관의 사과 토마스 밴달 주한 미8군 사령관이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전자파 측정 등에 앞서 지난 4월 경북 성주기지로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 이동 과정에서 한 미군 병사가 웃음을 지으며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을 촬영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미군의 한 병사는 지난 4월 26일 사드 배치 때 차에 탄 채 마을회관을 지나다 웃으면서 영상을 촬영해 주민 반발을 샀다.

밴달 사령관은 그러나 해당 병사가 사진 촬영을 한 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미 장병들은 전문성을 갖춘 군인으로서 행동하도록 교육받는다"며 "시위대와도 직접적으로 접촉하지 않고 도발하지도 않도록 철저히 교육돼 있다"고 강조했다.

밴달 사령관은 이날 사드 배치 반대 주민들과 만나 직접 사과하려고 했으나 주민의 반대로 무산됐다.

밴달 사령관은 사과 성명 이후에는 사드 배치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죄송합니다" 토마스 밴달 미8군 사령관의 사과 © 제공: CBSi Co., Ltd. "죄송합니다" 토마스 밴달 미8군 사령관의 사과 밴달 사령관은 "뉴스를 통해 알고 계시겠지만 북한의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이라며 "안보가 위중한 만큼 사드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성주가 사드 부지로 결정된 건 동맹 차원의 결정이었다"며 "성주는 부산, 대구 등 대한민국 남부를 지키기 위한 최적의 위치로, 남부의 한국민 1천만명을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이날 사드가 배치돼 있는 성주 롯데 골프장 2층에서 전자파 측정 등에 앞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노컷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