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애플워치, 6개월만에 바다에서 생환

지디넷코리아 로고 지디넷코리아 2019.04.25. 07:49 김우용/yong2@zdnet.co.kr/기자()

로버트 베인터 씨의 애플워치(사진: 방송 화면 캡처) © 제공: Mega News 로버트 베인터 씨의 애플워치(사진: 방송 화면 캡처) 서퍼의 애플워치가 파도속에서 분실된 지 6개월만에 바닷가에서 생존한 채로 발견됐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씨넷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헌팅턴비치의 로버트 베인터란 서퍼는 서핑중 잃어버렸던 애플워치를 6개월만에 되찾았다. 씨넷은 이 기사에 "애플워치계의 로빈슨 크루소"라고 부제를 달았다.

로버트 베인터는 그의 서핑 활동을 기록하는 용도로 애플워치를 사용해왔다. 6개월 전 그는 서핑을 하던 중 강력한 파도에 휩쓸렸고, 물속에서 그의 애플워치를 잃어버렸다.베인터는 애플워치의 '분실모드'를 활성화 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결국 새 제품을 구매했다.

그는 6개월 뒤 시계를 잃어버렸던 해변에서 3마일(4.82km) 떨어진 바닷가에서 자신의 애플워치와 재회했다. 그 애플워치의 화면은 약간 흐릿했지만, 멀쩡히 살아있었다.

애플워치 오리지널 버전은 생활 방수만 된다. 최신 애플워치는 수심 50미터에서 견디도록 설계됐다.

베인터의 애플워치가 얼마나 오랜 시간 물속에 잠겨 있었는지는 확실치 않다.

지디넷코리아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