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주목받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한국MS '애저스택'으로 출격

머니투데이 로고 머니투데이 2017-08-08 김지민 기자
주목받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한국MS '애저스택'으로 출격 © MoneyToday 주목받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한국MS '애저스택'으로 출격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란,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 전용 프라이빗 클라우드나 기존 시스템을 결합한 방식을 말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8일 종로구 광화문 본사에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스택' 출시 간담회를 열고 이날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애저스택은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센터를 통해 MS의 퍼블릭 클라우드인 애저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망 분리 환경에서 업무를 하는 공공기관이나 내부 규정상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하지 못하는 기업들을 타깃으로 한다. 개인정보가 포함된 데이터는 퍼블릭 클라우드가 아닌 애저스택에 저장하는 식이다.

김우성 한국MS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부문 이사는 "개인정보를 많이 활용하는 의료, 금융 부문이나 공공기관에서 애저스택을 활용이 활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술적으로도 기존 애저 서비스와의 연속성을 완벽하게 보장해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MS는 애저 스택의 강점으로 이용자들이 퍼블릭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 환경을 넘나들 때 발생하는 호환문제를 해결해 준다는 점을 들었다. 화면상으로도 애저와 애저 스택의 구분이 없는 호환성을 제공하기 때문에 개발자들이 별도의 작업을 할 필요가 없다는 설명이다. 인터넷 연결이 제한적인 경우에도 애저 스택을 쓸 수 있다.

김 이사는 "기존 애저 서비스와 연속성을 보장해 관리 및 운영이 간편해지고 손쉽게 클라우드를 확장할 수 있다"며 "특히 애저와 동일하게 대부분의 오픈소스가 지원되기 때문에 사용하던 오픈소스를 그대로 활용하면서 애저의 기술과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애저 스택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어플라이언스 형태로 제공된다. 공식 하드웨어 파트너사 델EMC, HPE, 레노버가 애저 스택 하드웨어를 출시했고 시스코, 화웨이도 곧 출시할 예정이다.

업계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 규모가 당분간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20년까지 기업 90%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를 도입할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해 시스코가 IDC와 공동 진행한 '클라우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기업들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율이 55%로, 조사 대상 31개국 중 가장 높았다.

IBM과 공조해 국내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구축한 SK주식회사 C&C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을 노리고 있다. IBM이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로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인 소프트레이어와 SK(주) C&C의 클라우드 플랫폼인 '클라우드 제트'를 결합해 하이브리드 시장을 공략 중이다.

전 세계 140여개 나라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하고 있는 MS는 첫 출시 국가로 46개국을 지정했고 여기에 한국을 포함시켰다. MS 김 이사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이 최적화될 수 있는 나라로 평가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머니투데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