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나 돌아갈래~!’ 거미집에 걸려 사면초가 된 뱀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17-01-12 손진호



거미줄에 걸려 오도 가도 못하는 뱀의 모습이 포착됐다.

1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9일 호주 빅토리아주 비니페라의 갈멜 먼로(Carmel Munro)씨의 정원 창고에서 붉은등거미의 먹잇감이 된 동부갈색뱀의 모습이 촬영됐다.

9일 뒤뜰 창고에서 거미집에 뱀을 발견한 먼로. 거미의 먹잇감이 되기 싫은 뱀은 연신 꼬리와 온몸을 흔들며 탈출을 시도한다. 뱀의 처량한 모습을 지켜본 먼로가 뱀을 구해주고 싶었지만 그녀의 파트너 배리(Barry)씨는 “그것이 자연의 원리”라며 그녀를 말렸다.

결국 붉은등거미가 거미줄에 대롱대롱 매달린 뱀에게 접근, 그를 물자 몸이 마비되며 의식을 잃는다.

호주 갈색뱀은 세계에서 가장 강한 맹독을 가진 독사 중 하나로 물릴 경우 마비와 근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뱀을 꼼짝 못 하게 한 붉은등거미 역시도 신경독을 지닌 호주에서 가장 위험한 거미로 물리면 극심한 통증과 함께 메스꺼움, 구토, 두통, 불안 등의 증세가 있다.

사진·영상= Carmel Munro / Storyful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