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美경찰 차량 탈취?…귀여운 ‘생쥐 머그샷’ 화제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18.02.14. 07:00

귀여운 좀도둑(?) 덕에 미국의 한 경찰서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캘리포니아 주 앨러미다 카운티 경찰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을 일제히 보도했다.

© 서울신문

지난 10일 촬영된 사진 속 주인공은 귀여운 모습의 생쥐로, 경찰차 앞유리에 서서 운전석을 바라보는 모습이 큰 웃음을 자아낸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경찰 브랜드 데닝턴은 안전 점검 차 미 프로농구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샌안토니오 스퍼스의 시합이 열리는 경기장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후 경찰의 후속 조치(?)는 더욱 웃음을 자아낸다. 앨러미다 카운티 경찰 측은 "털이 복실한 용의자가 자동차를 훔치려고 했는지 아니면 막 범죄현장을 떠나려고 했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밝혔다. 이후 경찰은 "추가 조사결과 용의자는 우리와 친해지고 싶은 샌안토니오 스퍼스의 팬으로 드러났다"고 결론지었다. 우연히 찍힌 사진 한장에 웃음에 웃음이 더해진 셈이다.    

현지언론은 "생쥐는 사진 촬영 후 차량에서 벗어나 도주했다"면서 "이날 경기는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를 연고로한 골든스테이트의 승리로 끝났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