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너무 배고파 흙 파먹는 중국동물원 벵골호랑이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19.01.12. 14:01

중국의 한 동물원에서 벵골호랑이가 흙을 파먹는 모습이 공개돼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8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공개된 영상에는 흰색의 벵골 호랑이 한 마리가 흙을 파먹는 모습이 담겼다.

너무 배고파 흙 파먹는 중국동물원 벵골호랑이 CGTN/유튜브 캡처 © 제공: The Seoul Shinmun 너무 배고파 흙 파먹는 중국동물원 벵골호랑이 CGTN/유튜브 캡처

영상을 공개한 누리꾼은 “멸종 위기에 처한 벵골 호랑이가 동물원 우리 안에 깡마른 채 있는 모습이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땅에는 먹을 것이 없었지만 호랑이는 계속해서 땅을 핥고 심지어 입으로 씹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동물원 측은 “호랑이가 땅바닥에 있는 음식 부스러기를 먹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호랑이는 닭 한 마리를 통째로 먹은 상태였다”면서 “호랑이는 7살이고 현재 120kg으로 건강하고 식욕이 좋은 상태”라고 말했다.

하지만 세계자연보호기금(WWF)에 따르면 성인 벵골 호랑이의 평균 몸무게는 약 250kg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동물원 대변인은 베이징의 한 청소년 일간지를 통해 “호랑이를 위해 충분한 음식을 제공했지만 호랑이는 많이 먹을 수 없다. 호랑이가 많이 활동하지 않기 때문에 많이 먹을 경우 뚱뚱해지고, 그로 인해서 병에 걸릴 스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벵골 호랑이는 세계자연보호기금이 정한 멸종위기 종이다. 그 중에서도 흰 벵골 호랑이는 유전적 변칙으로 호랑이의 모색이 하얗게 변한 호랑이다. 야생에서 백호가 태어날 확률은 벵골 호랑이는 1만 분의 1이다.

사진·영상=CGTN/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