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대마초 농장 뉴스 생중계 중 딱 걸린 남성의 정체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18.05.17. 13:31
대마초 관련 뉴스 보도 중 나타난 남성. © 서울신문 대마초 관련 뉴스 보도 중 나타난 남성.

뉴스 생방송 도중 나타난 젊은 남성의 정체를 두고 온라인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16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이브닝스탠다드에 따르면, 지역 뉴스 채널 KMTV의 취재 기자 카메론 터커는 잉글랜드 남동부 켄트주의 한 시골에 소재한 대마초 농장 밖에서 뉴스 생중계를 하고 있었다.

지난 9월 켄트주 켄터베리시 초막에서 한 부부가 비밀리에 대마초 식물을 길러왔다는 사실이 경찰에 의해 밝혀졌고, 이들의 재판에 앞서 터커는 현장을 찾아 해당 사건을 생방송으로 보도 중이었다.

그 때 정체불명의 화분을 든 청년이 나타났고, 청년은 카메라를 발견하자마자 전력질주해 화면 밖으로 사라졌다. 마치 대마초 농장에서 무언가를 운반하다가 걸린 모습처럼 보였다.

갑작스런 청년의 등장에 터커는 놀랐지만 그를 의심하기보다 당황해서 빨리 뛰어갔다고 언급했다. 이어 조용한 시골 마을 주민들은 작은 주택들이 대마초가 자라고 있는 곳일줄은 전혀 알지 못했다고 말하며 리포트를 마무리했다.

한편 해당 영상은 2만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그가 진짜 대마초가 심겨진 화분을 들고 걷고 있는 것이라며 수상히 여겼고, 계획적으로 의도된 영상일뿐이라고 믿는 사람도 있었다. 이에 터커는 청년의 출연은 우연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미 보도된 영상에 대해 알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어떠한 범죄가 일어나진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