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쓰러지기 직전 전봇대…한(?) 맺힌 딱따구리 소행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17-08-12
© 제공: 서울신문 © 제공: 서울신문

딱따구리는 1초에 20번이라는 엄청난 속도로 단단한 부리를 움직여 나무에 구멍을 낼 수 있다. 그래 봤자 작은 새일 뿐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들은 마음만 먹으면 큰 나무는 물론, 전봇대까지도 쓰러뜨릴 만한 능력이 있다.

미국의 공공 전력회사인 ‘스노호미시 카운티 PUD’가 최근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에 나무로 된 전봇대가 딱따구리에게 쪼여 쓰러지기 직전의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회사는 “전봇대 한 개가 쓰러질 것 같다”는 민원을 받고 담당자 빌을 현장에 보냈다. 빌은 현장에서 큰 나무로 된 전봇대가 제보받은 사진처럼 거의 잘린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어찌 된 일인지 굵고 튼튼한 기둥이 깊게 패어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처럼 보인 것이다. 이 전봇대가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지 모르지만, 혹시라도 쓰러지면 엄청난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에 즉시 보수 공사로 위기를 모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나온 한 직원은 “도대체 전봇대에 어떤 원한이 있길래 이렇게까지 집착해서 깊이 파냈는지 모르겠다”며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스노호미시 카운티 거주자들은 지금까지도 여러 차례 딱따구리가 나무로 된 기물에 구멍을 내는 바람에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하고 있지만, 이렇게까지 심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나무가 너무 심하게 훼손돼 있어 비버의 소행이 아니냐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회사 대변인 줄리 커닝햄은 “비버의 경우 이렇게 높은 곳까지 올라갈 수 없다”면서 “딱따구리의 소행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이 지역의 기온이 높았다고 하는데 어쩌면 딱따구리도 더위 탓에 지나치게 거칠어졌을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딱따구리가 작다고 우습게 여기는 건 금물이다.

사진=스노호미시 카운티 PUD/페이스북(왼쪽), pr2is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