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LA 인근 바에서 총기난사범에 12명 사망…용의자 경찰도착전 사망(종합)

NEWSIS 로고NEWSIS 2018.11.08. 22:06 김재영

AP © 뉴시스 AP 【사우전드옥스(미국)=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도시의 컨트리 댄싱 바에 7일 밤 11시(한국시간 8일 오후4시)께 한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12명을 살해했다.

희생자 중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한 명이 포함되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사건이 발생한 바는 LA에서 서쪽으로 65㎞ 떨어진 사우전드옥스 시의 보더라인 바앤그릴로 사건 당시에는 매주 수요일 행사로 벌이는 '대학 나이트' 이벤트에 학생 등 수백 명이 참가해 라인 댄싱을 하던 중이었다. 용의자가 갑자기 나타나 총을 쏘아대자 사람들은 혼비백산해 엎드리고 있다가 유리창을 깨고 탈출하려고 애썼다.

앞서 중간선거를 앞둔 지난달 27일(토)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계 회당에 반유대주의자가 총기를 난사해 예배중이던 11명이 살해됐다.

8일 이른 아침 기자회견을 한 경찰과 목격자들에 따르면 총기 난사 용의자는 키가 크고 머리에 후드를 쓰고 검은색 옷 일색의 복장이었고 얼굴 일부를 가린 모습이었다. 범인은 바 출입 담당자에게 총을 쏜 뒤 안에 있던 손님들을 향해 무차별 사격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사망자 외에 상당수 손님들이 가볍지만 부상을 입었다. 출동 대응 중 사망한 경찰관 론 헬루스는 경력 29년으로 내년 은퇴를 앞두고 있다 변을 당했다. 헬루스 경관과 911 연락을 받고 고속도로 순찰 경찰이 현장에 도착한 시간은 밤 11시20분이었다.

AP © 뉴시스 AP 초기 출동 경관들은 도착 때 안에서 총성을 들었다. 안으로 들어가던 헬루스는 즉시 몇 발의 총격을 당했으며 순찰 경관은 주변을 정리하고 헬루스는 밖으로 끄집어 낸 뒤 특공팀 도착을 기다렸다. 수십 명의 경찰들이 도착했으나 헬루스는 병원에서 새벽에 사망했다.

특공팀이 안으로 들어갔을 때는 총성이 멎은 상태였다. 경찰은 12구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여기에는 총기 난사범도 들어 있었다.

범인이 어떤 과정으로 죽게 되었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경찰은 범인의 범행동기는 물론 이름도 모른 상태라고 새벽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kjy@newsis.com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