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SNS 스타 여성, 포스트당 1700만원씩 받는 사연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17-03-20
© 제공: 서울신문 © 제공: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에 특정 상품이 담긴 사진을 단 한 번 포스팅 해주고 우리 돈으로 무려 1700만원을 받는 사람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지난 19일(현지시간) 시드니 모닝 헤럴드 등 호주언론은 SNS 유명스타로 활동 중인 뉴캐슬 출신 시아나 어프(22)의 사연을 전했다.

무려 120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그녀의 직업은 모델이자 사진작가. 유명 배우나 가수도 아닌 어프가 인기 스타도 부러워할 추종자들을 거느린 이유는 인스타그램에 올라오는 사진 덕이다.

그녀가 게시한 사진을 보면 대부분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자신의 몸매를 드러낸 장면이 대다수다. 특히 아름다운 외모와 몸매를 가진 그녀가 펼치는 요가 실력은 그녀를 단박에 SNS의 인기스타로 만들었다.

이같은 어프의 상품성에 회사들이 주목하기 시작했고 각종 뷰티상품, 요가복 등이 그녀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렇게 포스팅할 때마다 받는 돈은 무려 1만 5000달러. 그러나 어프는 "써보지 않은 제품은 절대 홍보하지 않는다는 것이 원칙"이라면서 "괜찮은 제품이 있으면 먼저 회사에 연락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녀는 많은 팔로워를 거느리게 된 비결도 공개했다. 어프는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릴 때 자연광에서 명료하게 찍는 것이 가장 좋다"면서 "음식사진 같은 경우에는 더 밝게 올리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이어 "사진은 가급적 홀로 등장한 모습을 깔끔하게 담아내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