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NC 잔류' 조영훈, 2년 총액 4억5000만원 FA 계약

엑스포츠뉴스 로고 엑스포츠뉴스 2017-01-12
© 제공: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FA를 신청했던 NC 다이노스 조영훈이 팀에 남기로 결정했다.

NC와 조영훈은 12일 2년 총 4억 5천만원(계약금 1억, 연봉 총액 최대 3억 5천만원)의 조건에 합의하며 2017시즌 도전을 함께한다. 2012 시즌 이후 특별지명을 통해 NC 유니폼을 입은 조영훈은 2013년 팀의 정규시즌 첫 해부터 1루수로 활약하며 베테랑 역할을 해왔다. NC는 "조영훈이 선수로서 보여줄 수 있는 기량이 충분하고, 솔선수범하며 묵묵히 자기역할을 다하는 성실한 모습을 갖춘 점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FA 계약을 합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계약 후 조영훈은 "팀에 남게 되어 너무 좋고, 계약이 늦어져서 죄송하다. 선수는 야구장에서 모든 걸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만큼 준비 잘해서 2017시즌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신경 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NC 다이노스는 2017 시즌 국내 선수(63명)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주요 선수로 원종현, 최금강, 김성욱이 새롭게 억대 연봉에 진입하였으며, 장현식(2,700만원-> 6,400만원, 137% 인상)와 김준완(3,000만원 -> 7,000만원, 133% 인상)이 각각 투수와 타자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NC 다이노스

엑스포츠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