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인적자원개발위원회 1차 운영위원회' 개최

아시아경제 로고 아시아경제 2022.05.20. 11:15
© 제공: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자동차 산업계가 미래차 산업구조 전환에 대응해 미래차 산업 직무능력 표준화를 기반으로 한 현장 중심 맞춤형 인력양성을 본격 추진한다.

자동차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자동차ISC) 대표기관인 한국자동차 연구원은 20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비바체홀에서 '제1차 운영위원회' 를 개최했다.

자동차ISC는 자동차산업의 급속한 전환에 따른 ▲미래차 분야의 인력 수요 파악 ▲미래차 산업 직무능력 표준화 ▲현장 중심의 맞춤형 인력양성 등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7월 한국자동차연구원,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모여 설립한 조직이다.

이날 행사에는 자동차ISC 위원장을 맡은 나승식 한자연 원장을 비롯해 류경희 고용부 직업능력정책국장, 박재영 산업부 제조산업 정책관,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정무영 쌍용자동차 상무, 김주홍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책연구소장, 강순근 한국자동차전문정비사업 조합연합회 회장, 허건수 한양대학교 교수 등 민·관·연 자동차산업 주요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고용부 류경희 국장은 “자동차ISC가 직무별 인력수급 파악과 미래차 분야 국가직무능력표준(NCS) 마련 등을 통해 산업계에서 당면한 현장 맞춤형 인력양성 문제를 해결하는데 큰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산업부 박재영 정책관은 "치열한 글로벌 경쟁 속에서 우리 기업이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미래차 분야에 맞는 핵심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인적자원체계를 개편하는 일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자동차 ISC에서 그 논의를 시작하게 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며, 앞으로 자동차 ISC가 산업현장에 꼭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는 마일스톤으로 역할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자동차 ISC 사업 추진경과 및 중장기 계획 ▲ 2022년자동차 ISC 사업 계획 등이 보고됐다.

먼저 자동차ISC 출범 이후 자동차 ISC 참여기관 모집 현황과 22년도 사업계획 수립 및 사업 시행 경과 보고와 동시에 미래차 인적자원개발의 대표 거버넌스를 비전으로하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미래차 인력 수요의 현황과 인력 지원 강화의 필요성을 환기시키며 자동차ISC의 ▲고유사업 ▲자율기획사업▲개별사업 등 수행 계획을 공유했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자동차ISC의 본격적인 활동을 통해 자동차 산업내 미래차 시장에 대한 요구를 선제적으로 반영하고, 자동차 관련 산업의 체계적인 인적자원 개발과 고용 활성화에 실효성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승식 자동차ISC 위원장은 “자동차산업의 대전환기를 기회로 삼아 지속가능한 인적자원개발체계를 구축해 자동차산업이 한단계 더 도약하기를 바란다”며 “자동차 ISC 대표기관으로서 핵심직무와 기술역량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NCS개발 등 인적자원개발체계를 미래형 산업구조에 맞게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