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방정현 변호사 "경찰청장과 문자 나눈 건 유대표"

NewsEn 로고 NewsEn 2019.03.14. 12:00 이민지 oing@newsen.com
방정현 변호사“ 경찰청장과 문자 나눈 건 유대표” ©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방정현 변호사“ 경찰청장과 문자 나눈 건 유대표”

박한별 남편 유모씨가 경찰 고위층과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3월 14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승리-정준영 카톡 제보자 대리인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승리-정준영 카톡 속 경찰 관계자에 대해 "내가 봤던 바로는 '경찰총장' 그 다음에 '총장'이라는 단어가 나왔다. '경찰팀장'이라는 단어도 한번 나왔다"며 "'총장이, 그냥 옆 가게에서 시샘하니까 찌른 거니까 걱정하지 마라라고 얘기했다'라는 식의 대화가 있긴 있다"고 밝혔다.

FT아일랜드 최종훈의 음주운전 무마 사건에 대해 방정현 변호사는 "음주운전이 어느 정도 무마 됐다는 식의 대화가 오가다가 당시에 음주 단속을 하고 수사를 했던 경찰서 담당 팀장이 생일 축하한다는 전화가 왔다 그런 대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카톡방 속 '경찰총장'은 '경찰청장'의 오타라고 분석했다.

김현정 앵커가 "경찰청장, 최고위층과 연결돼 있는 사람은 하나다. 직접 접촉을 하는 사람은 하나다 하셨는데 그 하나가 유대표, 박한별씨 남편인 그 유모씨인거냐"고 말하자 방정현 변호사는 "그들의 대화에 '내가 어제 유 모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이야기가 있다. 대화가 거짓이 아니라면 문자까지 주고받는 사이라는게 정황으로 드러난다"고 밝혔다.

한편 유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할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NewsEn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