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불후의 명곡’ 황석정X잔나비, 조용필 ‘꿈’ 부른 후 서로에게 “사랑해” ··· 와락 끌어안으며 함께 한 기쁨 만끽

톱스타뉴스 로고 톱스타뉴스 2018.08.11. 19:10 강지연

 

‘불후의 명곡’에서 배우 황석정과 밴드 잔나비가 조용필의 ’꿈‘을 불렀다.

   

11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2018 HOT 여름, 친구와 COOL하게 편’으로 꾸며졌다.

 

 

세대를 뛰어넘는 우정을 자랑하는 배우 황석정과 밴드 잔나비가 조용필의 ‘꿈’을 불렀다. 황석정은 눈에 띄는 보라색 정장을 입고 화려한 귀걸이를 한 모습으로 무대 위에 등장했다. 황석정은 힘 있는 목소리로 ‘꿈’의 첫 소절을 시작했다. 잠시 후, 이어서 잔나비가 황석정과 함께 노래를 했다.

   

황석정과 잔나비의 ‘꿈’은 노래가 진행될수록 차분했던 분위기에서 흥겨운 분위기로 바뀌었다. 관객들의 박수와 함께 노래하는 잔나비 밴드는 무대 분위기를 한껏 즐기는 모습이었다. 황석정 역시 즐거운 모습으로 무대 위를 종횡무진하며 관객들의 반응을 끌어내는 멋진 무대 매너를 부여주었다. 오늘 무대는 국악을 전공한 황석정의 파워풀한 목소리와 잔나비 밴드 남성 보컬의 굵고 남성적인 목소리가 멋진 조화를 이룬 무대였다. 

   

멋진 무대를 선사한 황석정과 잔나비는 노래를 마친 후, 서로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서로를 와락 끌어 안아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은 서로를 아끼는 마음이 느껴졌던 무대였다고 황석정의 잔나비의 무대를 본 소감을 밝혔다. 황석정과 잔나비는 박진주, 김리와 대결해서 명곡판정단의 선택을 받아 1승했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5분, KBS2에서 방송된다.

강지연 Reporter@TopStarNews.co.kr

톱스타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