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비상장주식 투자 이건 알고 가세요"

머니투데이 로고 머니투데이 2021.07.20. 04:27 김태현 기자

"비상장주식 거래는 중고거래와 같습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스스로 모든 걸 챙겨야 합니다. 꼼꼼하게 챙기지 않으면 중고나라 '벽돌사기' 같은 일을 겪을 수도 있습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비상장주식 거래를 중고거래와 비교했다. 별도의 거래 보호수단이 없다는 점, 정보 비대칭성이 크다는 점 등이 비슷한 이유다.

이런 시장 특성 때문에 비상장주식을 거래하는 이들은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 매수하려는 비상장주식이 정상적으로 주권 행사가 가능한 건지 명의는 제대로 넘어왔는지 등등을 면밀하게 확인해야 한다. 비상장주식을 투자할 때 꼭 짚고 넘어가야 할 포인트를 살펴봤다.

하나부터 열까지 스스로 확인해야 하는 비통일주권

© MoneyToday 비상장주식을 투자할 때 가장 먼저 살펴봐야할 부분은 해당 주식이 '통일주권'인지 '비통일주권'인지 여부다. 통일주권이란 예탁이 가능하고 증권계좌 간 위탁거래가 가능한 주권을 의미한다.

민간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이 증권사와 제휴를 맺고 계좌이체 거래를 할 수 있는 것도 통일주권 덕분이다. 서울거래소 비상장은 신한금융투자 계좌를 통해, 증권비상장 플러스는 삼성증권 계좌를 통해 안전거래를 할 수 있다. 거래 상대방끼리 호가만 맞으면 된다.

그러나 문제는 비통일주권인 경우다. 비통일주권은 통일 규격으로 발행된 통일주권이 아닌 주식을 의미한다. 대다수 스타트업은 비용 때문에 통일주권을 만들지 않는다. 컬리와 크래프톤 역시 비통일주권이다. 예탁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위·변조 여부를 스스로 확인해야 한다.

이 때문에 비통일주권을 거래하려면 몇가지 절차를 거쳐야 한다. 부동산 거래와 비슷하다. 매수자와 매도자는 먼저 계약서를 1통씩 작성해 보관한다. 계약서를 작성하면서 매수자는 매도자에게 통상 10%의 계약금을 납입한다. 이후 주식의 명의를 바꾸는 명의개서를 진행해야 한다.

계약서, 양수도통지서, 입급내역확인서, 인감증명서, 신분증 사본 등의 서류 준비해 발행사를 방문한다. 내용증명을 통해 회사에 등기를 발송해도 된다. 중요한 건 회사로부터 명의개서 확정일자를 받아야 한다. 통상 계약 체결 이후 명의개서까지 2주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비상장주식 모르고 투자했다가 세금 폭탄 맞는다

© MoneyToday 비상장주식을 투자할 때 또하나 유의해야할 점은 세금이다. 2023년 시행을 앞두고 있는 상장주식 양도소득세와 달리 비상장주식에는 현재도 양도소득세가 부과된다.

비상장주식은 대주주와 소액주주 구분없이 모두 양도소득세가 부과된다. 만약 올해 상반기 비상장주식을 양도했다면 8월 말까지 내야 한다. 단 소액주주가 K-OTC를 통해 양도하는 주식은 비과세 혜택을 받는다. 최근 비과세 적용 대상이 벤처기업에서 중소·중견기업으로 확대됐다.

비상장주식 양도소득세는 순이익에서 250만원의 기본 공제를 차감한 과세표준을 적용한다. 여기에 대주주와 소액주주에 따라 적용 세율이 달라진다. 세법에 따라 직전사업연도 종료일 현재 보유주식 합계액이 4% 이상 또는 10억원 이상인 경우 대주주에 해당한다. 예외적으로 벤처기업 주식의 경우 합계액이 4% 이상 또는 40억원 이상인 경우 대주주로 분류된다.

대주주의 경우 1년 미만 보유한 중소기업 외 주식을 양도할 경우 30%의 양도소득세율이 적용된다. 이외 주식은 과세표준에 따라 달라지는데 과세표준이 3억원 이하면 20%, 3억원 초과면 25%를 적용한다. 소액주주의 경우 중소기업 주식은 10%, 중소기업이 아닌 주식은 20%의 세율을 받는다.

절세를 위해서는 비상장주식을 장외시장에서 매수하고, 상장 이후 매도하는 방법이다. 장외거래 주식을 상장 이후 매도하면 양도소득세가 부과되지 않는다.

머니투데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