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작년 로또 판매액 15년만에 신기록…1등 평균 19억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19.01.22. 08:13
작년 로또 판매액 최대. 서울신문 DB © 제공: The Seoul Shinmun 작년 로또 판매액 최대. 서울신문 DB

지난해 로또복권이 4조원 가까이 팔리며 ‘인생역전’을 노리던 이들이 역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획재정부와 복권 수탁 사업자인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해 로또복권 판매액은 3조 965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한 게임에 1000원임을 고려하면 판매량은 39억 6500여 게임이다. 지난해 판매액과 판매량은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이다.

로또 판매액 종전 최고 기록은 한 게임에 2000원 시절이던 2003년의 3조 8242억원이었다. 지난해는 이보다 1416억원어치가 더 팔린 셈이다. 판매량 기존 기록은 37억 9700여 게임(판매액 3조 7974억원)이 팔린 2017년이다.

지난해 통계청 인구추계(5164만명)로 판매량을 나눠보면 1명당 로또 76.8게임을 샀다는 계산이 나온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인당 7만 6800원가량을 로또에 썼다는 의미다. 하루 평균 로또 판매액은 108억 7000만원 수준이다.

지난해는 52번 추첨을 통해 약 절반인 총 1조 9803억원(이하 세금 제외)이 당첨금으로 지급됐다. 당첨 현황을 보면 788∼839회에서 1등의 행운을 누린 이는 모두 484명이다. 1등 1인당 평균 당첨금액은 19억 6100만원이었다.

9월 1일 추첨한 822회에서는 1등이 단 3명만 나왔다. 1등 1인당 당첨금액은 59억 3000만원으로 ‘대박’이었다. 반면 4월 14일 802회에서는 1등만 16명이 나와 1인당 당첨금이 10억 8300만원으로 지난해 1등 가운데 액수가 가장 적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