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진격의 인테리어업계, 실적도 주가도 껑충…올해도 맑음?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21.02.08. 17:13
한샘 ‘모던 내추럴’ 스타일.한샘 제공 © 제공: 서울신문 한샘 ‘모던 내추럴’ 스타일.
한샘 제공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의 수혜 업종으로 꼽히는 국내 인테리어 업체들이 ‘역대급’ 실적을 기록하며 주가가 고공행진한 가운데 올해도 좋은 흐름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한샘, 현대리바트, LG하우시스 등 인테리어 업체들은 지난해 일제히 호실적 거뒀다. 주택시장 호황의 여파로 실적이 좋았던 2017~2018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한샘의 지난해 영업이익(930억원)은 전년보다 67%, 현대리바트(414억원·예상)는 73% 올랐다. 구본준 ㈜LG 고문을 따라 계열분리되는 LG하우시스는 매각이 결정된 자동차소재사업부의 부진 속에서도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3% 오른 710억원을 기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리모델링, 인테리어 수요가 폭증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코로나19 여파에서 회복되는 올해도 이런 흐름이 계속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샘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주택시장은 과거와 달리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집에 대한 질적 투자의 시대’로 바뀌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한샘에 따르면 지난해 8~10월 아파트 거래량(18만 3640건)은 직전 3개월(26만 2536건) 대비 31%나 감소했지만, 한샘의 4분기 매출은 오히려 직전 분기보다 9.6%나 증가했다. 앞으로 인테리어 회사들이 주택 경기와 무관하게 성장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각 사별로 풀어야 할 숙제는 남았다. 한샘은 최근 불거진 44억원 규모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해결해야 한다. 회사는 ‘회계처리상 실수’라는 입장이다. LG하우시스는 ‘LG’라는 이름 없이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는 게 관건이다. 현대리바트도 지난해 6월 1400억원을 들여 경기 용인에 준공한 ‘스마트 워크센터’(SWC)의 효율을 극대화해 업계 선두주자들을 따라잡아야 한다.

주가 흐름도 좋다. 한샘, 현대리바트, LG하우시스는 이날 각각 10만 7500원, 1만 8300원, 8만 1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39%, 63%, 61%씩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은 40%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