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은 "가계부채 수준 높을수록 집값 하락시 소비도 크게 위축"

뉴스1 로고 뉴스1 2021.07.20. 12:00 김성은

© 뉴스1 © news1 © 뉴스1 © 뉴스1 © news1 © 뉴스1 © 뉴스1 © news1 © 뉴스1 © 뉴스1 © news1 © 뉴스1

가계부채 수준이 높을수록 주택가격 하락이 소비를 더욱 크게 위축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일 한국은행 조사국 물가연구팀 조병수·이종웅 과장과 권인하 조사역은 '주택가격 변동이 실물·물가에 미치는 영향의 비대칭성 분석'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주택가격은 일반적으로 '부의 효과'(자산가치 상승시 소비 증가)와 '차입 제약' 등을 통해 소비에 영향을 준다. 주택을 보유한 가계는 주택가격 변동을 자산의 증감으로 인식해 소비를 늘리거나 줄이는데 이 과정에서 빚이 얼마나 있느냐가 소비에 영향을 준다는 의미다.

이들은 이 보고서에서 "이러한 주택가격의 소비에 대한 파급효과는 주택가격 상승보다 하락시에 더 크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주택가격이 상승하면 담보가치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다시 가계의 차입 여력을 높여 소비 증가로 이어진다. 다만 금융비용 부담이 증가하면 이러한 '부의 효과'가 제한적으로 나타난다는 설명이다.

반면 주택가격이 하락할 때는 담보가치 하락에 따른 가계의 차입제약으로 인해 소비위축이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날 수 있다. 주택가격 하락 시 담보가치 하락으로 기존 부채를 상환해야 하거나 추가차입이 어려워져 가계가 소비를 줄이기 때문이다.

이들은 또한 주택가격 변동이 인플레이션에도 영향을 준다고 분석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주택가격 하락폭이 컸던 주요 11개국의 주택가격 고점 전후 8분기 동안의 소비증감과 인플레이션을 살펴보면, 주택 가격 하락 시에 소비가 더 크게 감소하고 인플레이션율이 하락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위기 이전의 주택가격 상승기에는 소비와 인플레이션 변동이 상대적으로 미미하게 나타났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경제모형을 토대로 주택가격 하락 충격이 나타났을 때 소비와 고용에 미치는 영향도 분석했다.

이를 위해 이들은 주택가격이 2년(8분기)에 걸쳐 20% 떨어지는 상황을 가정했다. 지난 1998년 2분기 외환위기 당시 주택가격이 전년동기대비 약 17.7% 급락하며 사상 최대 하락폭을 나타냈는데 이와 비슷한 상황을 전제한 것이다.

그 결과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75%인 한계차주의 경우 소비와 고용 모두 최대 4%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조 과장은

과의 통화에서 "LTV 75%인 차주가 기존에는 소비에 100만원을 썼다면, 주택가격 20% 하락시 소비 금액이 2년내96만원으로 줄어들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을 붙였다.

다만 LTV가 40%라고 가정하면 소비 감소율은 최대 0.2%로 크게 줄었다. 기존 소비금액이 100만원이라면 2년내 99만8000원으로 줄어든다는 의미다.

이를 두고 보고서는 "가계부채 수준이 높을수록 주택가격 하락은 소비와 고용 부진을 더욱 심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가계부채 수준이 높을수록 주택 가격 하락이 차입 가계의 차입 제약을 더욱 높여 소비를 크게 위축시키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