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탄수화물 오랫동안 줄였더니.. 무서운 결과

파이낸셜뉴스 로고파이낸셜뉴스 2018.09.05. 07:00 imne@fnnews.com 홍예지

© 제공: The Financial News
[사진=픽사베이]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라는 이유로 저탄수화물 식단이 유행하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체중 감량 효과를 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할 것 같다.

미 시사주간지 타임은 8월 30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2018 유럽심장학회에서 폴란드 로지의대가 발표한 저탄수화물 식단이 장기적으로 안전하지 않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마치에이 바나흐 박사 연구팀은 1999~2010년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NHANES)에 참여한 2만4825명을 대상으로 탄수화물 섭취량과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률에 관한 연관성을 조사했다.

참가자들의 평균 나이는 47.6세였으며, 연구진은 식단 중 탄수화물 섭취량을 백분율 기준, 4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했다.

평균 6.4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 결과 탄수화물을 가장 적게 섭취한 하위 25% 그룹은 향후 6년 동안 사망할 위험이 가장 많이 섭취한 사람들보다 32% 더 높았다. 특히 심장질환·뇌졸중으로 사망할 확률은 약 50%,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35% 더 컸다.

연구진이 16년간 44만7000명을 추적한 7건의 다른 논문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탄수화물을 가장 적게 섭취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섭취한 사람들보다 사망 위험이 15% 높았다.

정확한 원인은 분명하지 않지만, 저탄수화물 식사가 장기적으로 각종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바나흐 박사는 타임에 "메시지는 분명하다"면서 "탄수화물을 극단적으로 줄이거나, 매우 적게 먹는 것은 반드시 피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매일 섭취하는 모든 영양소가 중요하다"면서 "이 중 하나를 극도로 제한하면 우리 건강에 해로움을 미친다"고 덧붙였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많이 본 뉴스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