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당신이 판사냐" "보자보자 하니까" 고성 오간 청문회

노컷뉴스 로고 노컷뉴스 2018.09.11. 18:09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 제공: CBSi Co., Ltd.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농단'에 대한 질의를 놓고 고성을 주고 받아 회의가 중단됐다.

공방은 여당 측 법사위 위원들이 11일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사법 농단' 관련 질문을 하자, 이를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제지하면서 벌어졌다.

법사위 직전 '사법농단에 대해 국정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여당 측 위원들은 인사청문회에서도 이 문제를 부각시켰다.

여당 측 위원들은 끈질기게 '사법농단'에 대한 이 후보자의 생각을 캐물었고, 여 의원장이 이에 대해 발언권을 주지 않으면서 다소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조응천 법사위 위원은 여 위원장이 발언권을 주지 않자,"헌법 재판관 후보로서 어떤 혜안을 갖고 있고, 사법부에 얼마나 객관적이고 중립적으로답변하는가 판단하고 싶어 질의했다"며 "위원장이 염려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니 염려하지 말아달라"고 반박했다.

여 위원장은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 사법부 재판에 압력을 넣으면 안된다"며 "여기서 거론하는 것도 압력이 될 수 있다. 관련 내용의 질의는 발언권을 주지 않겠다"고 발언 제지를 계속했다.

이에 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당신이 판사야"라며 소리쳤고, 여 위원장은 이에 "뭐 당신이? 보자보자하니까"라고 고성으로 대응했다.

결국 인사청문회는 10분 정회한 뒤 이어질 수 있었다.

노컷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