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말폭탄' 극에 달한 김여정…文대통령 직접 겨냥 인신공격

NEWSIS 로고 NEWSIS 2020.06.17. 14:46 김지현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대대적인 비난 공세에 나섰다. 17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를 통해서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에서 문 대통령이 지난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발표한 연설과 관련,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축사를 영상을 통해 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맨 넥타이는 지난 2000년 고(故) 김대중 대통령이 6.15 남북공동선언 당시 착용한 넥타이이고 연대는 지난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공동언론발표에 사용한 연대이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0.06.15. photo@newsis.com ©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축사를 영상을 통해 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맨 넥타이는 지난 2000년 고(故) 김대중 대통령이 6.15 남북공동선언 당시 착용한 넥타이이고 연대는 지난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공동언론발표에 사용한 연대이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0.06.15. photo@newsis.com

김 제1부부장은 "명색은 대통령의 연설이지만 민족 앞에 지닌 책무와 의지, 현 사태 수습의 방향과 대책이란 찾아 볼래야 볼 수가 없고 자기 변명과 책임 회피, 뿌리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된 남조선 당국자의 연설을 듣자니 속이 메슥메슥해지는 것을 느꼈다"고 했다.

김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 연설 내용을 하나씩 짚으며 불쾌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평화는 하루 아침에 오지 않는다', '구불구불 흐르더라도 끝내 바다로 향하는 강물처럼 낙관적 신념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멋쟁이 시늉을 해보느라 따라읽는 글줄 표현들을 다듬는 데 품 꽤나 넣은 것 같은데 사태의 본질을 알고나 있는 건가"라고 비아냥거렸다.

이어 문 대통령이 대북전단 살포를 '일부의 소행', '불편하고 어려운 문제' 정도로 치부한 데 대해 분개하면서,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인정도 없고 눈곱 만큼의 반성도 없으며 대책은 더더욱 없다"며 "이런 뻔뻔함과 추악함이 남조선을 대표하는 최고 수권자의 연설에 비낀 것은 참으로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흥분했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 고위급 대표단과 오찬을 마친 후 로비로 나서고 있다. 2018.02.10. photo1006@newsis.com ©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 고위급 대표단과 오찬을 마친 후 로비로 나서고 있다. 2018.02.10. photo1006@newsis.com

김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남북관계 정체 요인으로 북미관계, 국제정세 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그토록 입에 자주 올리던 운전자론이 무색해지는 변명"이라고 깎아내렸다. 대북전단 문제로 남북긴장이 높아지는 상황에 우려를 표한 데 대해서도 "저들이 빚어낸 사태의 책임까지도 우리에게 전가하려는 것은 참으로 오만불손한 행위"라고 했다.

그는 남측이 남북 합의를 제대로 실행한 것이 하나도 없다고 몰아세우며 "한 것이 있다면 주인 구실은 하지 못하고 상전(미국)의 눈치나 보며 국제사회에 구걸질하러 다닌 것이 전부인데 그것을 '끊임없는 노력', '소통의 끈'으로 포장하는 것은 여우도 낯을 붉힐 비열하고 간특한 발상"이라고 쏘아붙였다.

문 대통령이 대북제재 여건과 관계없는 남북사업을 찾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도 "북남관계가 오늘과 같은 파국에 이른 마당에 와서까지 제 집을 난도질한 강도에게 구걸의 손길을 내밀어야 하겠는가"라며 "시궁창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이 순간까지도 남조선 당국자가 외세의 바지 가랑이를 놓을 수 없다고 구접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조롱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간 남조선 당국은 민족자주가 아니라 북남관계와 조미(북미)관계의 선순환이라는 엉뚱한 정책에 매진해왔고 뒤늦게나마 운신의 폭을 넓히겠다고 흰 목을 뽑아들 때에조차 '제재의 틀 안에서'라는 전제조건을 절대적으로 덧붙여 왔다"며 "오늘 북남관계가 미국의 농락물로 전락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집요하고 고질적인 친미사대와 굴종주의가 낳은 비극"이라고 꼬집었다.

[파주=뉴시스]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으로 알려진 16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대 군 관측 장비에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모습이 담겨 있다. 통일부는 북한이 이날 오후 2시 49분께 남북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0.06.16.myjs@newsis.com © 뉴시스 [파주=뉴시스]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으로 알려진 16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대 군 관측 장비에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모습이 담겨 있다. 통일부는 북한이 이날 오후 2시 49분께 남북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0.06.16.myjs@newsis.com

김 제1부부장은 "짐승도 한 번 빠진 함정에는 다시 빠지지 않는다고 했다. 그런데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미련한 주문을 한두 번도 아니고 연설 때마다 꼭꼭 제 정신 없이 외워대고 있는 것을 보면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는 사람이 정신은 잘못된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든다"고 문 대통령에 대한 인신 공격도 가했다.

또 "항상 연단이나 촬영기, 마이크 앞에만 나서면 마치 어린애같이 천진하고 희망에 부푼 꿈같은 소리만 토사하고 온갖 잘난 척, 정의로운 척, 원칙적인 척 하며 평화의 사도처럼 처신머리 역겹게 하고 돌아가니 그 꼴불견 혼자 보기 아까워 우리 인민들에게도 좀 알리자고 내가 오늘 또 말 폭탄을 터뜨리게 된 것"이라며 자신의 비난을 정당화했다.

김 제1부부장은 지난 3월 본인 명의의 첫 담화를 발표할 때부터 청와대를 향해 '저능한 사고방식', '바보', '겁 먹은 개' 등 거친 표현을 사용해 대남 비난을 가한 바 있다. 이날 담화는 문 대통령을 직접 조준해 노골적, 인신공격적 비방을 가했다는 점에서 지금까지 발표한 담화보다 수위가 한층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김 제1부부장의 대남 비난이 도를 넘었다고 보고 몰상식하며 사리분별 못 하는 언행을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비공개 특사 제안을 일방적으로 공개한 행위 등 일련의 언행에 대해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