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시민단체 "블랙리스트 실무자 출신 계원예대 총장 퇴진하라"

뉴스1 로고뉴스1 2020.01.28. 15:05 서혜림

블랙리스트 책임자 송수근 계원예대 총장 퇴진을 위한 공동행동 © 뉴스1 정지형 수습기자 © news1 블랙리스트 책임자 송수근 계원예대 총장 퇴진을 위한 공동행동 © 뉴스1 정지형 수습기자

시민단체와 학생단체들이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인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 때 문화체육관광부 실무자로 일했던 송수근 계원예대 총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계원예대 블랙리스트 총장 비상대책위원회와 계원예대 학교정상화를 위한 교수모임, 민주평등사회를 위한 교수연구자협의회 등 50여개 단체들로 구성된 '송수근 계원예대 총장 퇴진을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은 28일 오전 11시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송 총장은 박근혜 정부 때 2014년 10월부터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조정실장, 2016년 12월부터 2017년 6월까지 1차관으로 공직을 마친 뒤 지난해 8월1일 계원예대 총장에 임명됐다.

이들은 "2014년 10월부터 국정농단 블랙리스트 사태가 발생한 2016년 하반기까지 문체부 내 실무 총책임자인 기획조정실장을 맡았던 송 총장은 블랙리스트 국가범죄 실행의 대표적 인물"이라며 "민주주의 기본을 짓밟고 국가범죄에 부역한 자가 성찰과 반성 없이 예술대학의 총장으로 활보하는 2차 가해의 불온한 환경을 우리는 목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송 총장이 문체부 기획조정실장으로 임명된 2013년 8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청와대의 요구에 따라 문체부가 블랙리스트 실행 계획 문서를 작성했다고 보고 있다. 해당 문서는 송 총장이 김종덕 장관을 거쳐 김기춘 비서실장에게 보고했다는 점이 국정농단 재판에서 밝혀진 바 있다. 그러나 송 총장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서 기소된 바는 없다.

계원대 학생들은 송 총장 임명 후인 지난해 9월2일 설문조사에서 1688명이 총장의 취임을 반대하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학생들과 예술인들, 교수 단체들은 송 총장의 과거 이력을 문제시삼으며 지속적으로 학교 측에 임명을 철회할 것을, 송 총장에게는 자진사퇴할 것을 요구했으나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계원학원은 송수근 총장 임명 즉각 철회 △교육부는 송 총장 임명 승인 즉각 철회 △청와대는 블랙리스트 실행 관여한 전·현직 관료들 학교 복귀하지 못하게 후속 조치 강구 등을 요구했다.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