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이동우, 故이왕표 망막 기증 못 받는 이유

국민일보 로고 국민일보 2018.09.04. 15:08 박민지 기자

한국 프로레슬러의 대부 ‘영원한 챔피언’ 이왕표가 별세했다. 향년 64세.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였던 이왕표는 4일 오전 8시 48분쯤 숨을 거뒀다. 그는 2013년 담낭암 수술을 받고 완치 판정을 받았으나, 최근 암이 재발했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생전 장기조직기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수술을 앞두고 시각 장애인 개그맨 이동우에게 눈을 기증하겠다는 유언을 남기기도 했다.

© Copyright@국민일보

하지만 망막 이식은 이뤄지지 않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우는 ‘망막색소변성증’이라는 질환을 앓다 시력을 상실했다. 이 경우 망막을 이식한다고 해도 호전되지 않는다. 유전자 치료가 유일한 방법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다큐멘터리 영화 ‘시소’의 주인공 임재신씨가 이동우에게 망막 기증을 하려고 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뉴스

국민일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