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AI·블록체인으로 수입식품 관리…식약처, 통합시스템 구축

연합뉴스 로고연합뉴스 2019.01.24. 11:10 신재우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은 ▲ 위해정보 수집· 분석 자동화 ▲ 수입자에게 자가진단 서비스 제공 ▲ 위생증명서 위·변조 방지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적용 등이 특징이다.

식약처는 해외 위해정보 수집·분석을 자동화하고 실시간 수입검사에 반영하는 '위해도 기반 시스템'을 구현해 통관단계뿐만 아니라 해외 현지실사, 유통단계 등 수입식품 전 분야에 걸쳐 안전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또 영업자가 해외 식품을 수입하기 전에 미리 해당 식품과 관련된 위해정보, 제조(수출)업소, 국가, 원재료 정보 등 필요한 정보를 확인하고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수입신고 자가진단 서비스 기능을 제공한다.

수입신고 시 첨부되는 외국 발행 위생 증명서에는 위·변조 방지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식약처는 오는 30일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식약청에서 시스템 구축 입찰 설명회를 연다.

[식약처 제곰] © 제공: Yonhap News Agency (Korea) [식약처 제곰]

withwit@yna.co.kr

연합뉴스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