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내년부터 카카오톡·챗봇…‘국민비서’ 역할 한다”

경향신문 로고 경향신문 2020.08.25. 13:51 이상호 선임기자 shlee@kyunghyang.com

‘국민비서 서비스’ 단계별 추진계획 설명도. 행정안전부 © 경향신문 ‘국민비서 서비스’ 단계별 추진계획 설명도. 행정안전부 2021년부터 제공될 예정인 알림·챗봇 서비스. 행정안전부 © 경향신문 2021년부터 제공될 예정인 알림·챗봇 서비스. 행정안전부

카카오톡 등을 통해 정부·공공기관의 민원 정보 일정 등을 전달받고, 챗봇에게 다양한 민원을 상담하는 디지털 정부혁신 사업이 본격화된다.

행정안전부는 ‘지능형 국민비서 서비스’와 ‘범정부 민원상담 365’ 등 지능형 서비스 구축 1단계 사업에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능형 국민비서 서비스’는 국민이 필요한 정부 또는 공공기관 등의 서비스를 미리 설정해놓으면 필요할 때 이에 대한 정보를 제공을 해주기 위한 일종의 알림서비스 사업이다. 이 서비스는 해당 정보를 필요로 하는 국민을 특정해 필요한 시기에 카카오톡이나 네이버 앱 등의 민간 채널을 통해 알려준다. 가정에 보급된 KT 기가지니, 네이버 클로바 등 인공지능 스피커도 활용된다.

정부는 올해 민방위 교육, 교통 과태료·범칙금, 국가장학금, 운전면허 적성검사 안내 등 9종의 알림서비스에 필요한 시스템을 완비해 2021년부터 제공할 계획이다.

9종 공공서비스의 수혜대상은 누적 인원이 6300만 명으로 추정된다. 2021년과 2022년에 각각 30종씩 확대해 69종의 서비스가 제공되면 1인 당 3∼4건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행안부는 밝혔다.

챗봇을 기반으로 하는 ‘범정부 민원상담 365’ 서비스도 2022년까지 3단계로 추진된다. 챗봇은 문자 또는 음성으로 대화하는 기능이 있는 컴퓨터 프로그램 또는 인공 지능을 말한다.

올해 경찰 민원상담, 전자 통관 민원상담, 자연휴양림 민원상담 등 10종의‘챗봇 서비스’에 대해 준비를 마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년과 2022년에 각각 12종의 챗봇 서비스가 추가돼 2023년에는 34종의 민원 상담이 하나의 정부 포털대화방에서 가능해진다.

행안부 장수완 디지털정부국장은 “국민비서와 챗봇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요구되는 비대면 서비스의 대표적인 사업으로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선임기자 shlee@kyunghyang.com

ⓒ경향신문(http://www.kha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향신문 기사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