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박원순 "한반도 평화 위해 한미 군사훈련 중단"

뉴스핌 로고 뉴스핌 2020.01.14. 14:15 정광연 기자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남북 평화분위기 조성을 위해 한미 군사훈련을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2022년까지 중단한 것을 제안했다.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를 위해서는 대북 제제의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박 시장은 13일(현지시간) 오후 3시30분 미국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로 평가받는 미국외교협회(CFR) 초청 좌담회에서 "서울시는 UN지속가능발전 목표 실현과 인도적 차원에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는 물론, 다양한 지원과 문화·체육 분야 교류를 추진할 준비가 됐으며 남북교류협력기금 약 4000만달러를 확보해 놓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이 현지시간 13일 오후 2시30분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CFR)' 초청으로 좌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 뉴스핌 서울시는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이 현지시간 13일 오후 2시30분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CFR)' 초청으로 좌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이어 "그러나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안으로 인도적이고 평화적인 대북협력 사업조차 추진하기 힘든 실정이다. 미국정부가 이런 제재의 한계 속에 놓인 민간교류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보다 진전될 수 있도록 좀 더 분명하게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케네디 전 대통령의 "두려움 때문에 협상하지 말자. 그렇다고 협상하는 것을 두려워하지도 말자"라는 취임연설을 언급하며 제재의 변화를 통해 북한의 바람직한 변화를 유인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적대행위 금지가 남북단일팀 결성 계기가 되고 나아가 3번의 남북정상회담 3번의 북미정상회담이 있게 된 시작점이 됐다는 점에서 2032년 올림픽 개최를 목표로 하는 지금에도 이같은 변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평양과의 올림픽 공동개최를 위해서는 지금 당장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에 평화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며 "2022년 북경 동계올림픽기간까지 한반도 일대에서 북한과 한·미 정부 모두에게 군사훈련을 포함한 일체의 긴장고조와 적대행위들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뉴스핌 기사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