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中 부동산정책 기조 바뀌나…"완화조치 나올 듯"

아시아경제 로고 아시아경제 2021.10.13. 14:05
지난달 15일 중국 광둥성 선전에 있는 헝다그룹 본사 앞에 투자자들이 몰려들어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 제공: 아시아경제 지난달 15일 중국 광둥성 선전에 있는 헝다그룹 본사 앞에 투자자들이 몰려들어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헝다그룹 파산위기설로 중국 부동산 업계 전반의 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부동산업계가 현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책 등을 논의한다.

13일 관영매체 환구시보에 따르면 부동산 분야의 개발·운영·거래·관리·금융 관련 기업·기관 등이 속한 전국 규모 단체인 중국 부동산업협회가 오는 15일 베이징에서 업계 좌담회를 연다.

헝다 등 일부 기업이 어려움에 직면한 가운데 부동산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어려움을 점검하기 위해 열리는 것이어서 업계의 입장과 대응, 정책 당국의 반응과 정책기조 변화 가능성 등이 주목된다.

중즈연구원에 따르면 성수기인 국경절 연휴 기간 중국 주요 도시의 신축 분양주택 거래면적이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하는 등 중국 부동산 업계는 분양·대출·채무·경영·투자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식통은 "참석자가 각 기업의 고위급 간부인 만큼 향후 (상황 추이에 있어) 풍향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29일 중앙은행 인민은행과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은보감회)가 시중은행 24곳의 경영진을 불러 '부동산 금융 업무 좌담회'를 열고 주택시장 안정을 강조한 데 이은 것이기도 하다.

이쥐연구원 싱크탱크센터 연구총감 옌웨진은 "인민은행 좌담회에 이어 또다시 회의가 열리는 것은 부동산 관리 당국이 시장과 기업이 처한 위험에 높은 주의를 기울이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를 통해 업계 실상을 파악하는 것은 향후 중국 정부 부동산 정책 기조의 방향 전환에 있어 중대한 의미가 있다"면서 "이달 하순부터 다양한 형태의 정책기조 완화 조치가 잇따라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시장 측면에서는 '과열 방지'에서 '과도한 냉각 방지'로, 기업 측면에서는 '제약 강화'에서 '지원 강화'로, 금융 측면에서는 '버블 방지'에서 '채무위험 방지'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