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자동차 소재·부품산업 메카' 도약 첫 발

노컷뉴스 로고 노컷뉴스 2021.11.25. 16:35 포항CBS 문석준 기자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조감도. 경북도 제공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조감도. 경북도 제공
© 제공: 노컷뉴스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 경주시가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산업 메카로 도약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25일 경주 외동읍 구어2일반산업단지에서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술센터는 산업부의 스마트 특성화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기반구축사업'의 핵심 인프라이다. 

   

센터는 2만 2039㎡ 부지에 290억원을 투입해 내년 10월까지 연구동과 평가동을 조성한다. 

   

이곳에는 첨단소재 물성 시험기, 첨단소재 복합환경 내구시험기, 첨단소재 설계 시스템 등 10종의 성능평가 및 설계해석 장비가 들어선다. 

   

기술센터는 경주는 물론 대구-경북-울산을 잇는 자동차부품산업 벨트의 연구개발 및 기업지원 거점 역할을 맡는다. 

   

경주시는 자동차 부품의 다양한 소재 적용에 따른 성형가공 기술고도화를 위한 기술지도와 신뢰성 평가, 경량화 금속 및 첨단소재 부품 제조기술 향상 등을 중점 지원한다.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착공식. 경주시 제공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착공식. 경주시 제공
© 제공: 노컷뉴스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착공식. 경주시 제공
 

특히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첨단소재·부품 설계안에 적합한 소재 선정 지원 △검증된 설계도면으로 첨단소재를 제작하는 성형기술 지원 △부품의 신뢰성을 검증하는 시험평가에도 힘을 쏟는다. 

   

또 수소차·전기차·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성능향상에 요구되는 차체 경량화에 효율적으로 대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북지역의 차체·섀시부품 업체를 비롯해 자동차부품산업 전반의 사업재편 및 미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방침이다. 

   

경주에는 경량화 핵심소재인 탄소 소재부품의 재자원화를 위한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 센터'도 들어설 예정이어서 미래차 부품 관련 기반 집적화에 따른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센터 조성을 계기로 경주가 미래 자동차 클러스터 혁신도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