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삼성가, 상속세 마련 위해 2조원대 주식 매각

파이낸셜뉴스 로고 파이낸셜뉴스 2021.10.09. 11:23 김주영

© 제공: 파이낸셜뉴스
2010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CES) 2010'에 참석한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사진 중앙)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의 모습(삼성전자 제공) © 뉴스1 /사진=뉴스1

삼성 일가가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부터 받은 유산의 상속세 납부를 목적으로 2조원이 넘는 대규모의 계열사 주식을 매각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9일 홍라희 전 라움미술관장은 지난 5일 삼성전자 주식 1994만1860주의 유가증권 처분신탁 계약을 KB국민은행과 체결했다. 이는 삼성전자 주식의 0.33% 규모이며, 8일 종가(7만1500원) 기준 1조4258억원에 달한다. 처분신탁의 목적은 '상속세 납부용'이며, 처분신탁 계약 기간은 내년 4월 25일까지다. 홍라희 전 관장은 삼성전자의 개인 최대 주주로 현재 2.3% 지분을 보유하고 있고, 주식 매각이 이뤄지면 홍 전 관장의 지분은 1.97%가 된다.

같은 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도 보유하고 있던 계열사 주식을 매각했다.

이부진 사장은 삼성SDS 주식 150만9430주(1.95%, 8일 종가 기준 2422억원), 이서현 이사장은 삼성생명 주식 345만9940주(1.73%, 2473억원), 삼성SES 주식 150만9430주(1.95%, 8일 종가 기준 2422억원)에 대해 KB국민은행과 처분신탁 계약을 맺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주식 매각 신탁 계약을 맺지 않았으나, 지난달 30일 삼성전자 주식 583만5463주를 법원에 추가로 공탁했다.

삼성 일가가 처분하려는 계열사 주식의 가치는 지난 8일 종가 기준 2조1575억원에 달한다.

고 이건희 회장은 주식과 부동산, 미술품 등 약 26조원의 유산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계열사 주식 지분 가치만 19조원에 달한다.

주식 지분에 대한 상속세는 홍 전 관장 3조1000억원, 이재용 부회장 2조9000억원, 이부진 사장 2조6000억원, 이서현 이사장 2조4000억원으로 총 11조원으로 추정된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

파이낸셜뉴스기사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