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이 총리 "전자상거래 발달…안심할 수 있는 거래 환경 조성 필요"

아시아경제 로고 아시아경제 2019.12.03. 15:3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 제공: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전자상거래 발달에 따라 소비자보호체계를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3차 소비자정책위원회에 참석해 "과학기술 발달로 전자상거래와 데이터 서비스 등 새로운 거래와 서비스가 확대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소비자정책위원회는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소비자정책의 조정 등을 심의 및 의결하는 기구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0년 소비자정책 종합시행계획'과 '해외위해제품의 안전 확보' 등의 안건을 상정했다.

이 총리는 "소비자 피해가 생기면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제가 이뤄지도록 제도화해야 한다"며 "복잡한 절차와 높은 비용 때문에 피해 구제를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ㄴ이 총리는 또 "어린이용품부터 화학물질에 이르기까지 모든 제품과 서비스의 이용에서 안전이 확보돼야 한다"면서 "소비자 위해정보의 수집·분석·대응조치 등 모든 과정에서 관계 부처와 기관이 유기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요즘에는 기업도 자발적 리콜을 늘리는 등 소비자보호 노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기업들이 소비자의 신뢰를 최고의 자산이라고 여기며 소비자중심경영(CCM)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