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文대통령,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에 "특별예외입국 허용하자"

머니투데이 로고 머니투데이 2020.11.13. 06:03 정진우 기자

文대통령,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에 © MoneyToday 文대통령,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아세안 국가 정상들에게 '신속 통로 제도'와 '특별 예외 입국' 등 코로나19(COVID-19) 극복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비대면 화상으로 개최된 '제21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 나흘간 이어지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의 첫 일정을 시작했다.

아세안 회원국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전 세계가 긴밀한 연대와 협력이 필요한 시기에 ‘한-아세안 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된 것을 환영했다. 그러면서 ‘신속 통로 제도’와 ‘특별 예외 입국’ 등이 코로나를 극복해나가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신속 통로 제도의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그간 한-아세안 양측이 방역 물품을 나누고, 'K-방역'의 경험을 공유했음을 평가하는 한편, 한국은 앞으로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 의료물품 비축제도’ 등 아세안 주도 협력 사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이 국제사회의 백신 개발에 동참하고, 국제백신연구소(IVI) 등 국제기구를 통해 백신과 치료제가 아세안 모두에게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3년간 ‘신남방정책’이 아세안과 한국 모두에게 도움이 됐고,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환경 변화와 이에 따른 아세안 국가들의 새로운 수요를 반영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 7대 핵심 협력 분야를 소개했다.

7대 핵심 협력 분야는 △포스트 코로나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 △한국의 교육모델 공유 및 인적자원 개발 지원 △한류 활용 쌍방향 문화 교류 증진 △상호 호혜적이고 지속가능한 무역 투자 기반 구축 △상생형 농어촌 및 도시 인프라 개발 지원 △공동번영의 미래 산업 분야 협력 △비전통적 안보 분야 협력 등이다.

文대통령,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에 © MoneyToday 文대통령,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에

문 대통령은 보건 분야 인도적 협력을 확대하고 신종 감염병 위기와 관련한 ‘고위급 포괄적 보건의료 정책 대화’를 계속하며, 의료 인력을 공동으로 육성해 나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교육훈련 지원, 원격교육시스템 공유 등을 통해 아세안의 미래 인재 육성에 기여하고, 한-아세안 영화기구 신설, 문화 분야 한-아세안 플랫폼 구축 등 쌍방향 문화 교류를 위한 논의도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오는 15일 서명할 예정인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과 국가 간 자유무역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 협력을 강조했다. 아세안 연계성 증진과 디지털 전환을 위한 스마트팜, 스마트시티, 스타트업 협력 확대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아세안의 '포괄적 경제회복방안 프레임워크'에 대한 지지를 밝히면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과의 결합을 통해 아세안과 한국이 함께 위대한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아세안 포괄적 경제회복방안 프레임워크는 코로나 위기로부터의 출구전략으로서 조속한 경제 회복을 위한 아세안 차원의 공동대응 전략과 5대 핵심 분야(보건, 인간안보, 역내시장 잠재력 및 경제통합 확대, 포용적 디지털 전환, 지속 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미래로의 진전)에 대한 협력을 모색하는 게 골자다.

아세안 정상들은 문 대통령이 아세안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을 제안해 준 데 환영하면서,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아세안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고 아세안 정상들은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했다.

머니투데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