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도 패션'…文대통령 "하하! 어떻습니까"

머니투데이 로고 머니투데이 2020.11.04. 06:01 정진우 기자

만화 그려진 마스크 쓴 文대통령 웃으며 "어떻습니까?"

'마스크도 패션'…文대통령 © MoneyToday '마스크도 패션'…文대통령

"(이 마스크) 어떻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3일 국무회의가 끝날 무렵, 만화 캐릭터가 그려진 마스크 한 장을 꺼냈다. 만화의 날을 맞아 직접 홍보에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안건 심의가 끝난 후 하늘색에 가까운 마스크 한 장을 꺼내며 "세계적 만화강국 일본의 웹툰 시장에서는 한국 웹툰이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웹툰은 이제 K-콘텐츠를 대표하는 장르로, '신 한류'라는 평가를 듣고 있다"며 "그래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웹툰 콘텐츠 업계를 격려 응원하기 위해 마스크를 제작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떻습니까"라고 물은 뒤 웃으면서 마스크를 직접 써보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의 마스크에는 이은재 작가 웹툰 'TEN' 주인공 캐릭터가 그려져 있었다. 이 웹툰은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던 주인공이 폭력에서 어떻게 탈출하고 성장하는지를 그리고 있다. 조회 수가 1억이 넘는 등 청소년들 사이에서 인기 웹툰으로 자리매김했다.

문 대통령은 "히트 친 웹툰 작품의 주인공 캐릭터다"며 "작가가 주인공 캐릭터를 재능 기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작한 웹툰 마스크에는 이은재 작가의 ‘TEN’ 말고도 ‘이태원 클라쓰’(광진 작가) ‘취향저격 그녀’(로즈옹 작가) 등의 캐릭터도 있다"며 "혈기왕성한 학생들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답답할 텐데, 마스크에 웹툰 캐릭터를 담아 마스크 착용을 독려한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위원들이 웹툰 마스크를 착용하고 국무회의에 참석하면 웹툰 업계에 격려가 될 것이라고 당초 문체부가 제안했으나 너무 파격적이어서 채택되진 않았다"면서도 "그러나 뜻이 깊어 소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각 부처는 주저 말고 아이디어를 내달라"며 "기발해 보이기도 하고 때로는 엉뚱해 보이는 아이디어라도 좋다"고 독려했다.

'마스크도 패션'…文대통령 © MoneyToday '마스크도 패션'…文대통령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날 만화의 날을 맞아 한국의 인기 웹툰 작가들과 함께 ‘케이웹툰 마스크’를 제작했다.

‘케이웹툰 마스크’는 코로나19(COVID-19) 생활방역의 핵심인 마스크 쓰기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학교에서 온종일 마스크를 쓰는 것에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청소년들이 좋아하는 인기 웹툰 작품 속 주인공을 마스크에 새겨 제작해 주목도를 높였다.

다음웹툰의 △광진 작가(이태원 클라쓰) △로즈옹 작가(취향저격 그녀) △이은재 작가(텐)가 재능기부를 통해 참여했으며, 웹툰도 즐기고 코로나19도 예방할 수 있도록 다음웹툰 감상권(1만 원, 다음웹툰 제공)과 마스크 착용을 돕는 제품(침방울 차단 필터, 귀 보호 실리콘, 마스크 보관용 면주머니)도 함께 제공한다.

머니투데이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