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오연지, 한국 여자복싱 역사 새로 썼다…첫 아시안게임 金

아시아경제 로고 아시아경제 2018.09.01. 19:5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 제공: The Asia Business Daily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오연지(28ㆍ인천시청)가 한국 여자복싱 사상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내며 새 역사를 썼다.

오연지는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JIEXPO)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복싱 라이트급(60㎏) 결승에서 태국의 슈다포른 시손디(27)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결승에서 만난 시손디는 8강에서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카자흐스탄의 리마 볼로셴코에게 4-1 판정승을 거둔 실력자였다. 하지만 오연지는 시손디마저 누르고 아시아 정상의 자리에 우뚝 섰다.

이로써 오연지는 2010년 광저우 대회부터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여자복싱에서한국의 사상 첫 금메달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우리 여자복싱은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성수연(75㎏급)이 동메달,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박진아(60㎏급)가 은메달을 획득했다.

전국체전 7연패에 빛나는 오연지는 2015년과 2017년 아시아복싱연맹(ASBC)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여자복싱 사상 최초로 2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한국 여자복싱이 아시아선수권에서 따낸 금메달 2개가 모두 오연지의 주먹에서 나왔다.

한동안 쇠락의 길을 걷던 우리 복싱은 오연지의 금메달로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됐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기사 더보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