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Worldjavascript:;

로봇직원 절반 해고한 日 유명 호텔…“로봇도 고용불안”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19.01.18. 10:21
로봇직원 절반 해고한 日 유명 호텔…“로봇도 고용불안” © 제공: The Seoul Shinmun 로봇직원 절반 해고한 日 유명 호텔…“로봇도 고용불안” 세계 최초의 로봇 호텔로 기네스북까지 오르며 각광을 받았던 일본 ‘헨나 호텔’(変なホテル)이 로봇직원 절반을 해고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14일(현지시간) 헨나 호텔이 프론트 데스크, 객실 등 곳곳에 배치했던 243개의 로봇 중 절반을 없애고 사람으로 대체했다고 보도했다. 헨나 호텔은 일본 여행업계 1,2위를 다투는 HIS가 설립한 호텔 체인으로 지난 2015년 7월 나가사키 ‘하우스텐보스’에 처음 문을 열었다. 하우스텐보스는 HIS가 2010년 나가사키현의 요청으로 인수한 뒤 처음으로 흑자 전환된 일본의 유명 테마파크다. HIS는 이후 도쿄를 포함해 일본 전역 5곳에 헨나 호텔을 오픈했다.헨나 호텔은 오픈 초기 약 80여대의 로봇만을 도입해 체크인과 수하물 운반을 맡겼다. 그러다 점차 로봇 배치를 늘렸고, 각 객실에는 개인 컨시어지 로봇 ‘추리’를 도입해 투숙객의 편의를 도모했다. 또 세계 최초의 로봇 호텔답게 로봇 강아지, 피아노 치는 로봇 등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HIS 사와다 히데오 회장은 지난해 “로봇 직원 투입으로 사람 20~30명이 하던 일을 이제 6~7명만 있어도 할 수 있게 됐다”며 “오코노미야키 제조 로봇, 바텐더 로봇 등도 도입했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은 “호텔 프론트의 공룡 로봇이 체크인을 담당했지만, 여권 복사는 오류가 잦아 사람이 해야 했다. 또 수하물 운반 로봇은 100개 객실 중 24개의 객실에만 접근이 가능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하물 운반 로봇 중 몇몇은 충돌사고도 빈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헨나호텔 투숙객 요시히사 이시카와 씨는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헨나호텔에서 묵는 동안 객실 내 컨시어지 로봇 ‘추리’가 몇 시간에 한 번씩 말을 걸어 잠을 제대로 잘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잠에서 깨 왜 그런건지 따져 물으면 로봇은 ‘미안합니다. 무슨 말인지 이해를 못했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해주십시오’라는 멘트를 반복했다”고 설명했다. 알고보니 이시카와 씨의 심한 코골이를 명령으로 잘못 인식해 오작동한 상황이었다. 그는 로봇 작동을 멈추는 법을 알 도리가 없어 결국 아침 6시까지 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이처럼 로봇 직원에 대한 고객 항의가 잇따르자 헨나 호텔은 로봇 절반을 철수시켰다. 헨나 호텔의 한 ‘사람 직원’은 “로봇 배치를 줄인 후 고객 항의도 줄었다”고 밝혔다. 헨나 호텔을 방문한 월스트리트저널 기자는 “관심을 끌었던 로봇 강아지는 잦은 오작동으로 충전만 반복하고 있었고, 피아노 치는 로봇은 아예 작동을 멈춘 상태”라고 전했다. 세계에서 가장 생산성 높은 호텔을 자부하던 헨나 호텔이 오픈 4년도 안 돼 로봇 절반을 철수시키면서, 그 명성에도 금이 가게 됐다. 일부에서는 ‘AI의 실패’라는 비관적 해석을 내놓았으며, 네티즌들은 ‘이제 로봇도 고용한파를 맞게 됐다’고 평가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제공: The Seoul Shinmun © 제공: The Seoul Shinmun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