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쿠바 법원, 작년 反정부시위 참가 74명에 최고 18년 중형 선고

뉴스1 로고뉴스1 2022.06.23. 14:06 김민수

지난해 7월11일(현지시간) 쿠바 정부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쿠바와 미국 국기를 들고 시위하고 있다. 한 여성이 "쿠바에 자유를"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2021.07.11/news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 news1 지난해 7월11일(현지시간) 쿠바 정부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쿠바와 미국 국기를 들고 시위하고 있다. 한 여성이 "쿠바에 자유를"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2021.07.11/news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쿠바 법원은 지난해 발생한 반정부 시위에 연루된 74명에게 유죄를 선고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쿠바 사법 당국은 피고인 중 56명은 징역 10년에서 18년을 선고받았다고 발표했다. 12명의 청소년을 포함한 총 18명에게는 노동 교화형이 선고됐다.

쿠바 검찰은 이들이 쿠바의 헌법 질서와 안녕을 공격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7월11일과 12일 시민의 자유 제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식품 및 의약품 부족 등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역에서 벌어졌다. 이는 1959년 쿠바 혁명 이후 규모가 가장 큰 시위였다.

시민단체 '저스티치아 11J'(Justicia 11J)에 따르면 쿠바 당국의 진압으로 시민 1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다쳤으며, 1300명이 구금됐다.

쿠바 정부는 반정부 시위에 대해 가혹한 판겨을 연이어 부과하고 있다. 지난 2월 쿠바 법원은 반정부 시위 참가자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하기도 했다.

쿠바 정부는 시위를 진압하고 790명을 기소했다. 인권단체는 정부의 시위 진압으로 1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으며, 약 1300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쿠바 정부는 쿠바 정부는 친미 성향인 야당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반정부 시위를 선동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쿠바 정부는 현재 경제가 어려운 이유가 미국의 경제 제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쿠바 국회는 지난 5월 대규모 시위 재발을 막기 위해 체제를 전복하려는 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새로운 형법을 마련했다.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