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러시안 뷰티’의 특별한 취향 “한국의 스타벅스를 좋아해요”

서울신문 로고 서울신문 2020.10.19. 13:09
안나 라자레바. KOVO 제공 © 제공: 서울신문 안나 라자레바. KOVO 제공

‘러시안 뷰티’ 안나 라자레바(IBK기업은행)가 1순위 지명 선수다운 활약으로 시즌 첫 경기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라자레바는 1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홀로 38점을 폭격하며 팀의 3-1역전승을 이끌었다. 지난 시즌 득점왕 발렌티나 디우프(26점)를 훌쩍 뛰어넘으며 이번 시즌 활약을 예고했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복근 부상으로 경기력에 우려가 있었지만 라자레바는 우려를 말끔히 지워냈다. 1세트 주로 후위공격에 집중하며 7점으로 다소 주춤했던 라자레바는 2세트 11점, 3세트 12점으로 펄펄 날았다. 4세트에도 양팀 최다 8점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전위, 후위를 가리지 않고 타점 높은 공격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이영택 인삼공사 감독도 “라자레바 공격에 대한 대비가 미흡했다”며 라자레바의 활약을 인정했다.

라자레바는 “첫 경기라 부담됐고 자신감이 부족했는데 경기가 진행될수록 어떻게 해야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며 “마지막 정규리그를 치른지 7개월이나 돼서 걱정했는데 첫 경기 이겨서 환상적이다”라는 소감을 남겼다.

러시아 국가대표 출신의 라자레바는 올해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호명됐다. 그만큼 기량이 다른 선수보다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라자레바는 ‘한국행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묻자 “수비가 좋은 나라여서 궁금했는데 블로킹이 이렇게까지 좋을지 몰랐다”며 “그래서 득점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한다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낯선 환경이지만 라자레바는 한국생활에 적응하고 있다. 라자레바는 “한국 소고기가 너무 맛있다. 메로구이도 좋아한다”며 좋아하는 한국음식을 소개했다. 영어가 되는 조송화도 큰힘이다. 라자레바는 “아무래도 팀에 혼자 외국인이다보니 100% 소통할 수 없지만 그래도 조송화가 영어가 돼서 쉬는 날 몇 번 놀러가기도 했다. 조송화가 영어가 돼서 참 다행”이라고 했다.

무엇보다 라자레바를 즐겁게 하는 것은 스타벅스다. 라자레바는 “한국 스타벅스가 러시아에 비해 정말 많다”며 “원래 스타벅스를 좋아했는데 길가다 보이면 무조건 스타벅스에 들어간다”고 했다. 영화와 쇼핑도 한국생활을 즐겁게 하는 요소다.

본격 실전에 모습을 드러낸 만큼 집중견제가 심해질 터. 라자레바는 “다른 팀이 견제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고 어떻게 팀이랑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 뿐”이라며 “1순위로 뽑혔지만 지명순위를 떠나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다짐했다.

대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서울신문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